통합뉴스센터

통합뉴스센터 상세보기
[보도자료]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위기 극복, 노사가 손 잡았다’
등록일 2020-05-11 조회수 248
제목 없음.png


◇ 지난 8일 조인식 열고 2017년•2018년 임단협 마무리
◇ 코로나발 대내외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상생협력 발걸음  

◇ 안정된 노사관계를 바탕,‘항공기 엔진 글로벌 No.1 파트너’ 비전 달성에 매진할 것



한화에어로스페이스(대표이사 신현우) 노사가 3년간에 걸친 교섭 끝에 2017년•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이하 임단협)을 마무리 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 8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창원사업장에서 신현우 대표이사와 윤종균 금속노조 삼성테크윈지회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임단협 조인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조인식에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신현우 대표는 “위중한 대내외적 경제상황 속에서 노사 상생과 회사의 지속경영을 위해 어려운 결단을 해주신 지회와 조합원분들께 감사하다”며, “오늘을 계기로 모든 임직원이 한마음이 되어 안정된 노사관계를 바탕으로‘항공엔진 글로벌 No.1 파트너’ 비전 달성에 매진할 것” 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윤종균 지회장은 “조합원의 고용안정과 지회의 미래를 위해, 오로지 조합원만을 보고 결단했다”며, “노사 모두 어려운 시간을 겪어온 만큼, 오늘이 새로운 노사관계를 정립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합의안에는 ▲ 2017년 기본급 최대 99,000원 인상 ▲ 2018년 기본급 동결 및 일시금 250만원 지급 ▲ 조합원의 고용안정 및 처우 보장 등의 논의를 위한 고용안정위원회 설치∙운영 ▲ 각종 노조활동 보장시간 확대 등이 포함됐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 2015년 삼성에서 한화로의 지분매각 과정에서 노사갈등을 겪으며 그동안 상호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해 갈등이 이어져 왔었으나, 


코로나발 대내외적 경제 위기 속에서 더 이상의 갈등은 노사 모두에게 득이 될 게 없다는 공감대가 형성됐고, 노사가 합심해 위기를 극복하자는 상생협력의 정신이 결실을 맺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번 합의에는 고용노동부 창원지청의 교섭지도와 지원도 한 몫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사 갈등이 극에 달했던 시기마다 상호 양보와 이해를 거듭 강조하며 집중교섭 등을 주선하고 설득에 나선 것이 주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해종 창원고용노동지청장은 “갈등을 경험한 노사 일수록 그 소중한 경험을 바탕으로 보다 큰 도약을 하는 사례가 많은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노사도 오늘을 계기로 더 큰 발전과 도약을 이뤄낼 것으로 확신한다”며, “앞으로도 지역 관내 노사관계 안정과 일자리 창출에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1979년 가스터빈 엔진 창정비 사업을 시작으로 항공기 엔진 사업에 진출해 지난해까지 약 8,900대 이상의 엔진을 누적 생산한 대한민국 유일의 가스터빈 엔진 제조기업이다.


※ 사진. 한화에어로스페이스 2017•2018년‘임금 및 단체교섭 조인식’



프린트하기 목록보기

이전글 다음글 표
이전글 [보도자료] 한화에어로스페이스, `19년 매출 52,6..
다음글 [보도자료] 한화에어로스페이스,`20년 1분기 매출 1..